추세 자산 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9일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르면 디지털자산은 “모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그리고 분산원장 기술을 이용해 디지털 형태로 발행되거나 표시된 추세 자산 거래 것으로서 지급 또는 투자, 자금 등의 이전이나 교환에 사용되는 가치·금융자산·금융상품·청구권의 표시”를 의미하고,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과 스테이블코인(안정된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특정 통화, 자산 등에 가치를 고정하거나 알고리즘으로 공급을 통제하는 코인) 등이 포함된다.

추세 자산 거래

자산가격 변동성으로 투자위험 우려 확대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슬기 기자 = 전세계 가상자산 시장규모가 최근 다시 2천조원을 넘어서면서 자산가격의 높은 변동성으로 인한 투자위험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예산정책처(NABO)는 1일 '가상자산 최근 동향 및 과세 이슈' 보고서를 통해 가상자산 전세계 시장규모는 지난 5월 2천930조원까지 급등했다가 6월 절반 이하인 1천377조원으로 급격히 감소한 뒤 다시 최근 2천조원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한국의 가상자산 시장규모는 중국, 미국에 이어 3위로 추정된다. 한국 투자거래 규모는 22조7천억원, 투자자는 587만명 규모다.

시가총액 기준으로 보면 비트코인, 이더리움, 바이낸스 코인 등의 순서를 보이고 있다. 3개 가상자산 합산규모는 전체 시가총액에서 69%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 가상자산거래소 중 가장 큰 규모인 업비트 기준으로 24시간 거래규모는 12조5천억원으로 집계됐다. 방문자수는 214만명(8월 11일 기준)으로 추정된다.

정부는 지난해 3월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을 개정해 가상자산사업자에 대한 신고요건 구비 등 가상자산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규정을 정비했다.

국회에는 이용우 의원 등 다수 의원이 가상자산 시장에서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가상자산업 전반에 관한 추세 자산 거래 규제를 반영한 제정안이 발의돼있는 상태다.

과세제도가 정비되기 이전인 2019년 국세청은 비거주자의 가상자산 출금액에 대한 원천징수 미납분(803억원)을 과세했다. 다만 조세심판원에 심판청구 중이다. 빗썸의 경우 지난해 1월 조세심판원에 심판청구를 했으며, 원칙적으로 90일, 통상 160일 이내에 결론이 나지만 1년이 넘은 현재까지 심판 결정이 보류 중이다.

정부는 지난해 소득세법을 개정해 가상자산의 양도·대여에서 발생하는 소득은 기타소득으로 내년 1월1일부터 과세 예정된다.

다만 특금법에 따라 가상자산시장을 정비한 후로 가상자산소득의 과세시행 시기를 연기하는 규정과 가상자산소득을 금융투자소득으로 변경해 과세하는 규정 등을 담은 소득세법 일부개정안도 국회에서 계류 중으로, 과세 시기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가상자산 과세시기의 경우 현행법에 따르면 내년 1월 1일부터지만, 최근 정부가 가상자산사업자 정비를 시작했고 가상자산업 전반에 관한 규제 및 관리 법안 필요성이 국회에서 제기되는 점을 고려해 시행 시기를 1~2년 연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상자산거래 소득에 대한 과세방식의 경우 기본공제금이 높고 손실의 이월공제가 가능한 금융투자소득으로 과세해야 한다는 법률안도 발의된 상태다.

박연서 예산정책처 세제분석과장은 "자산가격의 높은 변동성으로 인한 투자위험 우려가 확대돼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과도한 가상자산 투자 쏠림 현상에 대한 위기의식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과장은 "가상자산 과세제도와 관련해 국제회계기준위원회에서 가상자산을 무형자산으로 구분하고 있고 세법상 상표권 등 무형자산은 양도소득 대상이 아닌 기타소득으로 과세하는 점 등을 반영해 기타소득으로 과세하고 있다"며 필요경비에 채굴비용 포함 여부 등은 과세관청의 해석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자본시장연구원

글로벌 디지털자산 시장 동향

요약 □ 2020년 4/4분기 이후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디지털자산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등 디지털자산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자산을 제도권으로 편입하려는 시도가 유럽과 캐나다 시장을 중심으로 전개
□ 미국의 경우 2020년 12월 30일 VanEck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9개의 비트코인 ETF 승인 신청서가 제출된 상태
□ 디지털자산 펀드 시장규모는 비트코인 가격 급등과 함께 증가하다가 2021년 4월 중순 이후 감소세로 전환하였으나 비트코인에서는 대규모 순유출, 이더리움으로는 대규모 순유입이 발생하는 등 자산유형별로 양상은 다르게 나타남
□ 디지털자산 시장의 성장이 세계적 흐름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많은 국가에서 규제가 부재하여 디지털자산 ETP는 현재 일부 거래소에 상장이 집중되어 있는 상황이며, SEC의 비트코인 ETF 승인 여부가 다른 나라들의 향후 정책 방향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임

□ 2020년 4/4분기 이후 비트코인으로 대표되는 디지털자산 1)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등 디지털자산에 대한 수요가 급증
─ 디지털자산 시장은 2020년 4/4분기 이후 매우 빠른 속도로 성장하여 비트코인을 비롯한 주요 암호화폐 가격이 사상최고치를 기록하고 시가총액 또한 한 때 2조달러를 넘기는 급등세 시현
• 1만달러 내외의 가격에서 등락을 반복하던 비트코인 가격은 2020년 4/4분기 추세 자산 거래 이후 상승세를 나타내다 2021년 들어 급등하여 4월 14일에 고점(64,773달러)을 기록한 후 하락세 전환
• 글로벌 디지털자산 시가총액 또한 올해 들어 급증하여 4월중 2조달러를 상회하기도 하였으며 4월 26일 현재 1.99조달러 수준
─ 글로벌 디지털자산 시장에서 가상화폐별 비중은 4월 26일(시가총액) 기준 비트코인 50.4%, 이더리움 14.5%, 바이낸스코인 4.1%, XRP 2.8%, Tether 2.5%, Cardano 2%, 도지코인 1.8%, Polkadot 1.5%, Uniswap 0.9%, 라이트코인 0.8% 등의 순으로 높음


□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자산을 제도권으로 편입하려는 시도가 유럽과 캐나다 시장을 중심으로 전개
─ 비트코인 ETF(Exchage Traded Fund)의 경우 직접투자 대비 상대적으로 접근성, 환금성이 높고 비트코인 지갑 키를 잃어버릴 위험이 없는 등의 장점이 있음
• 비트코인에 직접투자하려면 암호화폐 지갑을 설정하거나 규제를 받지 않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매매를 해야 하나 비트코인 ETF는 기존의 증권사 계정을 통해 쉽게 매매 가능
• 비트코인 ETF는 규제를 받는 금융회사에서 발행하고 규제를 받는 거래소에서 거래되기 때문에 시장남용이나 불법적인 행위가 모니터링되고 있을 것이라는 신뢰를 가질 수 있음
• 비트코인 지갑을 열 수 있는 키를 잃어버려서 자신의 비트코인에 접근하지 못하게 될 위험이 없음
─ 디지털자산 시장의 성장세가 글로벌 흐름으로 나타남에 따라 기관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비트코인과 같은 디지털자산을 제도권으로 편입하려는 시도가 확대되고 있으며, 시작은 작년 7월 프랑크푸르트 거래소에 등장한 첫 비트코인 ETP(Exchage Traded Product) ‘비트코인 Exchange Traded Crypto(BTCE)’
• BTCE는 상장 이후 약 반년 만에 순자산 10만달러를 기록하는 등 높은 성장세 시현
─ 지난 2월 세계 최초의 비트코인 ETF인 ‘Purpose 비트코인 ETF(BTCC)’와 두 번째 상품인 ‘Evolve 비트코인 ETF(EBIT)’가 캐나다에서 출시되었으며, 3월 9일에는 세 번째 비트코인 ETF인 ‘CI 갤럭시 비트코인 ETF(BTCX)’, 4월 19일에는 네 번째 비트코인 ETF ‘3iQ CoinShares 비트코인 ETF’ 출시
─ 캐나다에 이어 브라질에서도 비트코인 ETF를 승인
• 3월 19일 브라질 증권거래위원회(CVM)는 두 가지 비트코인 ETF 상품(QR ETF와 해시덱스 ETF)을 승인하였으며, 두 상품 모두 브라질 증권거래소(B3)에서 거래
• 해시덱스 ETF는 3월중 거래가 시작되는 반면, QR ETF는 올해 2/4분기에 출시 예정
─ 한편 3월 9일에는 비트코인에 이어 암호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에 투자하는 첫 ETP ‘ETC그룹 실물 이더리움 ETP’가 독일에서 출시되어 프랑크푸르트 거래소에서 거래

□ 미국의 경우 2020년 12월 30일 VanEck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트코인 ETF 승인을 위한 신청서 9개가 제출된 상태
─ 미국에선 그간 VanEck를 포함한 많은 자산운용사들이 비트코인 ETF 승인 신청서를 SEC에 제출했으나, ‘극단적인 변동성’ 및 ‘시장 조작’ 우려를 이유로 모두 거부된 바 있음
─ 몇 달 전까지만 하더라도 미국의 비트코인 ETF는 가능성이 없을 것으로 간주됐으나, SEC의 새로운 의장에 디지털자산에 상대적으로 우호적일 것으로 예상되는 Gary Gensler가 부임함에 따라 승인 기대감이 높아짐
─ 이에 따라 2020년 12월 30일 VanEck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SEC에 비트코인 ETF 승인을 위한 신청서 9개가 제출되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
• 그뿐만 아니라 2021년 4월 5일 Grayscale은 기존 운용중인 상품으로 디지털자산 ETP 중 가장 규모가 큰 ‘Grayscale Bitcoin Trust(GBTC)’를 ETF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힘 2)
─ 3월 18일 SEC는 자산운용사 VanEck의 비트코인 ETF 승인 신청서 접수 및 공식검토 개시를 추세 자산 거래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였으며, 이후 Valkyrie, WisdomTree, Kryptoin의 신청서도 공식검토 시작 3)
• 4월 28일 SEC는 첫 번째 데드라인(5월 3일)이 다가온 VanEck에 대해 충분한 검토 기간이 필요하여 VanEck 측이 신청한 비트코인 ETF 상장 승인 마감기한을 오는 6월 17일까지 연기한다고 발표


□ 디지털자산 펀드 시장규모는 비트코인 가격 급등과 함께 증가하다가 4월 중순 이후 감소세로 전환하였으나 비트코인에서는 대규모 순유출, 이더리움으로는 대규모 순유입이 발생하는 등 자산유형별로 양상은 다르게 나타남
─ CoinShares의 최근 주간보고서 4) 에 따르면, 최근 디지털자산 펀드(ETP 및 뮤추얼펀드 포함)로의 자금유입이 상당히 둔화된 가운데 지난 주(2021년 4월 19일~2021년 4월 25일) 자금순유입은 2020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130만달러를 기록
• 다만 암호화폐별로 편차가 크게 나타나 비트코인과 XRP에서 각각 2,070만달러, 1,750만달러의 순유출이 발생한 반면 이더리움의 경우 3,380만달러의 순유입 기록
• 4월 25일 디지털자산 펀드 운용자산규모(Assets Under Management: AUM)는 543.1억달러 수준으로 고점을 기록했던 전주(642.4억달러) 대비 15.4% 감소
─ 한편 CryptoCompare의 최근 월간보고서 5) 에 따르면, 4월 20일 현재 디지털자산 ETP의 AUM은 560억달러로 나타나 2020년말경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기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월별 추이가 감소세로 전환됨
• 이는 전월(3월 22일) 대비 4.6% 감소한 것이나 지난해 12월 중순 이후 4개월 만에 200% 넘게 증가한 수치
• 평균 일별거래량은 1월(2020년 12월 21일~2021년 1월 21일)에 고점(151억달러)을 기록한 후 점차 낮아져 4월(2021년 3월 22일~2021년 4월 21일)에는 7.1억달러를 기록함


□ 디지털자산 펀드 시장을 운용사/자산유형/ETP유형에 따라 구분해보면 각각 Grayscale, 비트코인, Investment Trust가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
─ 2021년 4월 25일 기준 디지털자산 펀드 운용사별 AUM 비중은 Grayscale 75.6%, Coinshares 9.6%, 3iQ 3.1%, 21Shares 2.5%, ETC Group 2.2%, Purpose 1.1% 순으로 높게 나타남
• 2013년 설립된 Grayscale Investments가 운용하는 투자상품들은 디지털자산 ETP 분야의 선두 주자로서 2020년 4/4분기에 약 33억달러의 유입을 가져 왔으며 이 중 93%는 기관투자자들이었으며 그 중 대부분은 자산관리회사가 차지 6)
─ 4월 25일 기준 디지털자산 펀드 자산유형별 AUM 비중은 비트코인 75.1%, 이더리움 18.8%, 멀티에셋 4.8%, 바이낸스 1%, XRP 0.1%, Polkadot 0.1% 순으로 높음
─ 4월 21일 기준 디지털자산 ETP 유형별 AUM 비중은 Investment Trust 83.9%, ETC(Exchage Traded Certificate) 8.2%, ETN(Exchage Traded Note) 6.1%, ETF 1.8% 순으로 높음
• Investment Trust는 폐쇄형펀드(closed-ended fund)로 회사의 형태로 설립되기 때문에 주식이 거래소 또는 추세 자산 거래 장외시장에서 거래되며, 대표 상품인 Grayscale의 GBTC는 4월 20일 기준 AUM이 362억달러로 전체 디지털자산 펀드 시장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64.6%에 달함 7)


□ 디지털자산 시장의 성장이 세계적 흐름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많은 국가에서 규제가 부재하여 디지털자산 ETP는 현재 일부 거래소에서만 거래가 가능한 상황
─ 많은 국가가 거래소에서 ETP 증권 발행을 규제하고 허용하는 법안을 아직 통과시키지 않았기 때문에 대부분의 디지털자산 ETP는 토론토 증권거래소와 스위스 증권거래소 등 일부 거래소에 상장이 집중되어 있음
─ 다만 캐나다에서 4개의 비트코인 ETF가 출시되었고 출시 이후 꾸준한 수요를 나타내고 있는 상황이므로 SEC의 승인 여부가 다른 나라들의 향후 정책 방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임
1) 일반적으로 ‘암호화폐’, ‘가상화폐’, ‘가상자산’, ‘디지털자산’ 등의 용어가 혼용되어 사용되고 있는데 본고에서는 ‘디지털자산’이라는 용어를 주로 사용함
2) Bloomberg, 2021. 4. 5, Grayscale ‘100% Committed’ to Making Biggest Crypto Fund an ETF.
3) SEC는 공식검토를 시작한 후 45일 내에 승인/거부, 또는 검토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최대 240일까지 연장 가능
4) CoinShares, 2021, Digital Asset Fund Flows Weekly (2021. 4. 26).
5) CryptoCompare, 2021, Digital Asset Management Review-April 2021.
6) CROSSTOWER, 2021, Crypto ETPs Primer.
7) CryptoCompare, 2021, Digital Asset Management Review-April 2021.

KDI 경제정보센터

디지털자산은 국경을 넘나들며 거래되고 있기 때문에 제도 구축 과정에서 해외 규제동향을 확인하는 것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이 글에서는 디지털자산 관련 규제를 준비하고 있는 미국과 EU의 사례를 살펴보고자 한다.

우선 디지털자산이라는 용어의 정의부터 확인할 필요가 있다. 지난 6월 7일 미국 상원에서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이 공동 발의한 ‘책임 있는 금융혁신법안(Responsible Financial Innovation Act)’은 디지털자산(digital assets)에 대해 “경제적 권리나 재산권, 접근권을 부여하는 전자 자산(electro -nic asset)으로, 분산원장 기술 또는 이와 유사한 아날로그 기술을 통해 기록되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월 9일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르면 디지털자산은 “모든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그리고 분산원장 기술을 이용해 디지털 형태로 발행되거나 표시된 것으로서 지급 또는 투자, 자금 등의 이전이나 교환에 사용되는 가치·금융자산·금융상품·청구권의 표시”를 의미하고,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과 스테이블코인(안정된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특정 통화, 자산 등에 가치를 고정하거나 알고리즘으로 공급을 통제하는 코인) 등이 포함된다.

한편 EU의 ‘암호자산시장(MiCA; Markets in Crypto-Assets) 규제안’은 암호자산을 “분산원장 기술 또는 이와 유사한 기술을 사용해 전자적으로 전송·저장할 수 있는 가치 또는 권리의 디지털 표현”으로 정의했다. 이처럼 미국과 EU는 포괄적인 용어를 사용해 규제범위를 넓히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 디지털자산은 여러 규제당국에 의해 규제되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디지털자산이 증권에 해당한다고 볼 경우 기존 「연방 증권법」을 적용하고 있다.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는 가상자산을 상품으로 보면서, CFTC에 일반적인 사기 방지 및 조작 단속 권한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3월의 행정명령은 기관 간 규제조치를 조정하도록 하면서, ‘동일사업·동일위험·동일규칙’ 원칙에 따라 디지털자산 발행인·거래소에 기존 금융기업에 적용되는 규제·감독 기준이 적용된다고 규정했다. ‘책임 있는 금융혁신법안’의 경우, CFTC에 보조자산을 포함해 유가증권이 아닌 모든 대체 가능한 디지털자산에 대한 독점적 현물시장 관할권을 부여했다. 또한 ‘책임 있는 금융혁신법안’은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도 담고 있다. 스테이블코인 발행자에게 100% 준비금을 유지하고, 자산 유형·가치를 공개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EU의 경우 금융투자상품인 가상자산은 제2차 금융상품시장 지침에 따른 규제(MiFID Ⅱ; Markets in Financial Instruments Directive Ⅱ)를 받고, 불공정거래는 시장교란 행위 규제(MAR; Market Abuse Regulation)가 적용된다(김갑래, 「미국과 EU의 가상자산거래자 보호제도의 시사점」, 『이슈보고서』 21-13, 자본시장연구원, 2021. p.16). 금융투자상품이 아닌 가상자산에 대해서는 ‘MiCA 규제안’이 제안된 상태로, 금융투자상품과 유사하게 공시·불공정거래 규제 등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해외 주요국에 비해 과도한 규제가 실시될 경우 해외에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하는 방식으로 국내 규제를 우회하려는 시도가 만연할 것이며, 이는 국내 디지털자산 생태계의 경쟁력 저하로 이어질 것이다. 반면 해외 추세에 비춰 뒤처지거나 미흡한 규제를 할 경우에는 투자자 보호에 빈틈이 발생할 우려가 있고, 투자자들의 시장에 대한 신뢰도 낮아질 것이다.

우리는 미국이 행정명령을 통해 디지털자산에 관한 국제적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을 모색함과 동시에 기술적·경제적 경쟁력 측면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재정 지출로 시중에 풀린 유동성이 안전 자산으로 몰리면서 가상화폐와 주식,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고 있다. 세계 각국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긴축에 나서자 ‘유동성 파티’는 종식을 맞았고, 자산 가치가 급격히 하락하고 있다.

19일 오후 3시 기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4.59% 떨어진 2395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이 2400만원 밑으로 떨어진 건 2020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11월 한때 8100만원대까지 치솟은 점과 비교하면 70%나 떨어졌다. 해외에서도 비트코인은 2만 달러(약 2590만원), 1만9000달러(약 2460만원) 선이 차례로 무너졌다.

같은 시간 가상화폐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도 이틀간 12%가량 하락한 125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도 지난해 말 가상화폐 호황기에 최대 570만원까지 올랐으나, 비트코인과 함께 가격이 급락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증시도 하락세가 가파르다.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연초 대비 20% 가까이 급락한 상황이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증시의 주간 하락률은 코스피 -5.97%, 코스닥 -8.18%다. 이는 지난 1월 24∼28일(-6.03%) 이후 올해 들어 둘째로 높은 수치다. 코스닥 낙폭은 2020년 2월 24∼28일(-8.57%) 이후 2년 4개월 만에 최대치다.

연초 대비로는 코스피가 지난해 말 2977.65에서 지난 17일 2440.93으로 18.02%(536.72포인트) 떨어졌고 코스닥은 1033.98에서 798.69로 22.76%(235.29포인트) 내렸다. 이 추세가 연말까지 이어진다면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코스피 -40.73%, 코스닥 -52.85%) 이후 최대 연간 하락률을 기록할 수도 있다.

시가총액도 크게 축소됐다. 지난 17일 기준 코스피와 코스닥 합산 시가총액은 지난 한주 만에 151조8000억원이 날아갔다. 연초 이후로는 코스피에서 282조2000억원이, 코스닥에서 92조1000억원이 감소하며 합산 시총 374조3000억원이 증발했다.

부동산 시장도 차갑게 얼어붙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6월 둘째 주(13일 기준) 서울의 매매수급지수는 6주 연속 하락해 88.8을 기록했다. 매매수급지수는 아파트의 수급 동향과 매수세 등 매수심리를 파악할 수 있는 지표로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서울은 한강 이북 14개 구를 포괄하는 강북권역이 전주 대비 0.9포인트 하락한 84.5를 기록해 2주 연속 올해 최저치를 경신했다. 2019년 7월 넷째 주(22일, 85.8)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강남 4구(서초·강남·송파·강동구)도 5주 연속 하락하며 94.5까지 내렸다.

노원구 상계동 소재 A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배제 조치 후 매물이 크게 늘었지만, 이제 매물이 꾸준히 나와도 매수세가 안 붙어 급매 거래조차 없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