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고 상승 종목

[e대한경제=김호윤 기자] 지난해 1000%가 넘는 기록적인 상승률을 보였던 신풍제약이 올해 들어 코스피 종목 중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풍제약은 지난 10일 7만8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연말(12만4000원) 대비 36.85% 하락했다.

이는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종목 중 가장 큰 하락률이다. 신풍제약 우선주도 35.59% 하락해 신풍제약의 뒤를 이었다.

지난해 신풍제약은 ‘올해의 주식’이었다. 2019년 말 7240원이던 신풍제약 주가는 작년 말 12만4000원까지 올라 1년간 무려 1612.7% 뛰어올랐다. 신풍제약 우선주는 1955.4% 급등해 코스피·코스닥 통틀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종목 1, 2위에 나란히 올랐다.

신풍제약이 자체 개발한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주목받은 점이 그 배경이었다.

지난해 초만 해도 주당 7000원 내외에서 거래되던 주식은 3월 말에 1만원을 돌파, 9월 18일에는 종가 기준 최고점인 19만8000원에 마감했다.

2019년 말 3800억원에 불과하던 시가총액은 9개월 만에 10조원으로 불어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시총 순위는 296위(우선주 포함)에서 31위로 수직 상승했다. 이에 코스피200,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지수 등에 편입되기도 했다.

그러나 주가수익비율(PER)이 한때 5600배를 넘어가는 등 과열 논란도 끊이지 않았다. 지난해 7월 24일에는 장 막판 20여 분만에 34%가 폭락하는 등 극심한 변동성도 이러한 논란을 부추기는 요인 중 하나였다.

신풍제약 주가는 작년 12월 10일 19만500원으로 마감한 이후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달에는 5개월 만에 종가가 10만원 밑으로 내려왔다.

코로나19 백신이 나오고 셀트리온 등의 치료제가 나오면서 관심이 줄어드는 분위기다. 작년 하루 평균 800만주이던 거래량은 올해 들어 200만주로 감소했다.

거래 실적을 보면 지난해 6839억원을 순매도했던 개인 투자자는 올해 들어 439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이들의 올해 평균 매입 단가(순매수 대금을 순매수량으로 나눈 값)는 약 12만1천원이다. 최근 종가 기준으로 -36%의 수익률을 기록해 개인 투자자의 손실 우려를 낳고 있다.

한편 지난 10일 신풍제약은 작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9억원으로 전년 대비 40.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23%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1978억원, 당기순이익은 58억원으로 각각 4.23%, 7.85% 늘었다. 또 배당금으로는 보통주 1주당 100원, 종류주 1주당 115원을 각각 지급하기로 했다.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최고 상승 종목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정준범 전문기자
    • 승인 2018.06.18 11:31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베이비타임즈=정준범 전문기자] 올해(1.2 ~ 6.14) 주가상승률이 가장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높은 종목으로는 코스닥시장의 와이오엠이 차지했다. 와이오엠은 1월 2일 3,020원이던 주가가 6월 14일 종가기준 22,200원으로 무려 635.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필룩스가 연초 3,130원에서 16,850으로 438% 상승해 가장 높은 상승율을 나타냈다.

      한국거래소는 신규상장종목과 매매거래정지종목을 제외하고 2018년도중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종목들을 18일 발표했다.

      증권시장에서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종목은 유가증권시장이 882종목 중 100종목(11.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33%), 코스닥시장 1,216종목 중 213종목(17.52%)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유가증권시장 100종목의 평균 주가상승률은 48.89%, 코스닥시장 213종목의 평균 주가상승률은 43.82%로 나타냈다.

      최고가 경신 종목 수를 업종별로 살표보면 유가증권시장에서 화학(18종목), 의약품(17종목), 금융업(16종목) 순 이었으며, 코스닥시장에서 기타서비스(23종목) 업종, 반도체(22종목), 제약(22종목)순으로 나타났다.

      시가총액 상위 기업 중 사상 최고가를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경신한 종목은 코스피 시장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7위), KB금융(9위), LG생활건강(12위) 순으로 나타났으며, 코스닥 시장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1위), 메디톡스(3위), 바이로메드(4위) 순으로 나타났다.

      포브스

      2021년에는 코로나19 백신 보급, 공급망 혼란과 반도체 부족 지속, 세계 각국 정부의 기록적인 경기부양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지출로 인한 부채 확대, 델타 및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 인플레이션 등이 국내 및 글로벌 주식 시장에 영향을 끼치는 변수로 작용했다. 포브스코리아는 2021년 한 해 동안 어느 섹터와 기업의 변동성이 컸는지 분석했다. 2021년 증시를 포괄적으로 들여다보고, 2022년 투자 방향성 설정에 참고하기 위해서다.

      운송 섹터에서는 HMM과 대한항공이 각각 188.6%, 115.4% 상승했다. HMM은 지난 2년간 경영 정상화에 속도를 내면서 지난해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기대감이 높아져 주가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저점에서의 반등과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 절차가 수순을 밟고 있는 등 대형항공사(FSC)로의 도약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제약 섹터 주요 대장주들은 2021년 하락세를 기록했다. 시총 규모 1~6위인 셀트리온(-43.6%), 셀트리온제약(-46.8%), 유한양행(-13.5%), 녹십자(-46.3%), 대웅제약(-10.3%), 신풍제약(-74.2%) 모두 2021년에 투자자들에게 실망을 안겨줬다. 반면 한국파마는 118.7% 상승해 대비됐다. 한국파마는 2021년 1월 초에 6거래일 동안 약 160%가 폭등해 증권 당국이 1월 20일 매매거래 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국파마가 폭등한 배경은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었다. 미디어 및 연예 섹터는 K콘텐트의 글로벌 선전을 반영해 지난해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섹터 시총 1위 하이브는 153.2% 상승했으며 그 외에 JYP(32%), 에스엠(152.5%), 위지윅스튜디오(759.9%), 와이지엔터테인먼트(24.8%), 제이콘텐트리(60.7%),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SBS(109.6%), 덱스터(415%), 초록뱀미디어(152%)가 괄목할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만한 주가 상승을 이뤘다.

      최고 상승 종목

      비주얼 IT

      부가서비스

      서비스 안내

      패밀리 미디어

      [2011년 증시]케이에스씨비 900% 상승…최고 수익株

      올해 국내 주식시장에서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무려 900% 상승한 케이에스씨비였다. 앨앤씨피는 96.86% 내려 가장 큰 하락률을 나타냈다.

      29일 한국거래소가 작년 말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주가와 이날 종가를 비교한 결과,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동성화학의 주가 상승률이 가장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높았고 성지건설이 가장 낮았다.

      동성화학은 3천80원에서 1만9천850원으로 뛰어 544.48%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키스톤글로벌(393.23%), 모나리자(283.11%), 635% 로 1위 - 베이비타임즈 윌비스(238.98%), 대한은박지(228.00%) 등이 뒤를 이었다.

      성지건설은 10만7천727원에서 1만4천300원으로 1년간 86.73% 내렸다. 웅진에너지(-77.42%), 대한해운(-74.86%), 범양건영(-73.37%), 동양건설(-73.10%) 등도 폭락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1천210원에서 1만2천100원으로 오른 케이에스씨비에 이어 3S(667.58%)의 상승률이 높았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대학원장의 돌풍에 힘입어 정치인 테마주로 주목받은 안철수연구소는 1만8천950원에서 13만9천원으로 급등해 주가상승률 3위에 올랐다.

      이밖에 태창파로스(535.56%), 후너스(533.61%) 등이 크게 올랐으며 박근혜 테마주로 분류된 아가방컴퍼니(522.37%), 보령메디앙스(428.76%) 순으로 나타났다.

      하락률이 높은 종목은 앨앤씨피에 이어 CT&T(-96.21%), 넷웨이브(-92.18%), 지앤디윈텍(-91.67%) 등이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가 가장 많이 올랐고 증권이 많이 내렸다.

      28일 종가 기준으로 업종별 지수로는 자동차(22%), 필수소비재(9%), 건강(0.70%) 등이 상승했고, 증권(-43%), 조선(-42%), 은행(-30%) 등은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음식료(23%), 섬유의복(10%) 등 일부만 올랐고 증권(-45%), 은행(-33%), 기계(-26%) 등 대부분의 업종이 약세였다. 코스닥시장에서는 한류 등의 영향으로 출판매체복제(67%), 오락문화(45%) 등이 많이 올랐고 통신장비(-33%) 등 대부분은 하락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