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생활금융 예금·적금·대출 연계상품 출시 | 한경닷컴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업은행, 'IBK생활금융' 예금·적금·대출 연계상품 출시

(사진=IBK기업은행)

은 입출금식 통장과 적금, 대출 등을 연계한 'IBK생활금융' 상품들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오는 23일 출시 예정 상품은 각종 수수료 면제 등의 혜택을 담은 입출금식 통장 'IBK주거래생활금융통장', 이 상품 고객들만 가입할 수 있는 'IBK생활금융적금', 'IBK생활금융소액대출'이다.

IBK주거래생활금융통장은 급여(월 50만원 이상) 또는 연금(4대 연금)을 받거나 생활비(아파트관리비, 지로, 등) 자동이체(2건) 거래만 있으면 금융 수수료 면제와 환율 80% 우대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다.

면제 수수료는 전자금융 타행 이체수수료(월 50회), 타행 자동화기기(ATM) 출금수수료(월 10회), 기업은행 자동화기기 타행이체수수료(월10회) 등이다.

IBK생활금융적금은 매월 고객이 지정한 날짜를 기준으로 IBK주거래생활금융통장 최종 잔액의 1%를 매월 자동으로 적립하는 1년 만기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금리는 최대 연 2.5%로, 월 최대 10만원까지 적립할 수 있다.

IBK생활금융소액대출은 입출금식 통장에 잔액이 부족해도 공과금․아파트 관리비, 간편(PAy)결제 등의 자동이체에 한해 출금될 수 있도록 한 대출 상품이다. 마이너스 통장 형태로, 최대 대출한도는 50만원이고 현금 출금 또는 일반 계좌이체는 할 수 없다.

IBK생활금융적금과 IBK생활금융소액대출 모두 기업은행 스마트뱅킹 어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 'i-ONE(아이원) 뱅크'에서 가입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존 주거래통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비상금적금, 소액연체방지대출, 주식거래, 신용관리 등 고객의 일상생활 속 필요한 금융거서비스를 하나로 묶은 혁신형 금융상품"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연 5% 적금도 운 좋아야"…적금도 추첨제가 '대세'

저금리 시대엔 운도 좋아야 우대금리를 얻을 수 있다. 국내 시중은행들은 추첨으로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 2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최근 추첨으로 연 5% 금리를 제공하는 '코드K 자유적금'을 내놨다. 카드 이용 실적이나 상품 가입 없이 오로지 추첨으로 고객 5000명에게 연 5% 금리를 제공한다. 가입 기간은 1년으로 월 최대 30만원까지 납입 가능하다.케이뱅크는 지난달 말 우대금리 쿠폰을 핫딜 형식으로 응모해 완판 IBK생활금융 예금·적금·대출 연계상품 출시 | 한경닷컴 행진을 벌였다. 핫딜은 정해진 시간에 특정 장소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이벤트다. 케이뱅크는 주요 주주인 KT의 쇼핑 플랫폼을 이용해 핫딜을 진행했다.우대금리는 쿠폰형식으로 제공되는데 다른 사람에게 양도할 수도 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당첨 되지 않더라도 커피 쿠폰 등 다양한 상품을 받을 수 있어 호응이 높다"고 말했다.NH농협은행은 시중은행 가운데 유일하게 추첨 형식으로 가입할 수 있는 적금을 출시했다. 농협은행은 오는 30일까지 모바일 플랫폼 '올원뱅크'에서 연 5% 금리의 '올원파이브적금' 사전 응모를 진행한다. 자동이체만 신청하면 우대조건 없이 연 5% 금리를 제공한다.가입 기간은 1년으로 월 납입액은 20만원이다. 4000명에게 혜택이 돌아가는데 무작위 추첨 방식으로 선정된다. 당첨되지 않은 1600명에게는 5만원 캐시백, 금리우대 쿠폰 등을 선물한다.이처럼 은행들이 추첨제 적금을 내놓는 이유는 저금리로 갈 곳을 잃은 대기자금을 끌어모으기 위해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고객 모집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 가운데 하나"라며 "사실상 현금을 경품으로 지급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언제든 꺼내쓸 수 있는 수시입출식예금(요구불예금)은 계속해서 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5대 시중은행의 요구불예금 잔액은 552조5864억원으로 전달 대비 16조원가량 늘었다.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갈 곳 없는 돈 잡아라"…핀테크·카드사 '고수익형 CMA' 경쟁

투자처를 찾지 못한 돈을 유치하려는 금융사들의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카드사와 핀테크 업체들은 IBK생활금융 예금·적금·대출 연계상품 출시 | 한경닷컴 고수익률을 앞세워 증권사와 제휴한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비씨카드는 신한금융투자와 제휴해 ‘페이북’ 앱으로 신규 CMA 계좌를 열면 연 6.25%의 수익률을 지급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계좌를 개설한 뒤 최대 6개월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가입자 선착순 2만 명이 대상이다.박상범 비씨카드 금융플랫폼본부장은 “저금리 기조 속에서 다양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소비자가 주요 타깃”이라고 말했다.핀테크업계에서도 고수익률을 앞세운 제휴 CMA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월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대우와 제휴해 출시한 일명 ‘네이버통장’이 대표적이다. 네이버페이 결제 조건 등에 따라 최대 연 3%의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 카카오페이는 NH투자증권과 제휴한 CMA를 운영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앞세우는 최대 수익률은 연 3%다. 증권사들은 가입자가 많은 플랫폼을 창구로 삼아 자금을 끌어모으고, 핀테크 업체들은 ‘플랫폼 파워’를 앞세워 수수료를 받는 ‘윈윈’ 구조다.카드사와 핀테크 업체들이 제휴 CMA에 눈독을 들이는 것은 투자처를 찾지 못한 돈이 최근 들어 CMA로 빠르게 흘러 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CMA 잔액은 64조9351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달(49조5200억원)과 비교하면 14조8751억원 늘었다.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주 청약 영향도 컸지만 청약 마감 후 증거금이 환급된 지 1주일이 지났음에도 대부분의 자금은 언제든 뺄 수 있는 CMA에서 나가지 않고 있다. 지난 15일 기준 CMA 잔액은 64조7034억원으로 지난달 말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금융사 입장에서는 고수익률을 앞세워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기에는 예·적금보다 수월한 측면이 있다. 하지만 ‘제로 금리’에 지친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까다로운 조건은 숨기고 높은 수익률만 앞세우는 마케팅은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금융사 제휴 CMA로 최고 수익률을 적용받을 수 있는 잔액 한도는 최대 100만~200만원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송영찬 기자 [email protected]

'영끌' 대출 열기에. 금융지주들, 3분기 실적 청신호

국내 금융지주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3분기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주식과 부동산 투자 열풍으로 대출이 크게 늘어서다.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들의 올 3분기 신한·KB·하나·우리 4대 금융지주의 순이익 합산 전망치는 2조9935억원이다. 지난해 3조2446억원 대비 7.7% 증가한 규모다. 전분기 2조6848억원과 비교해서는 11.5%가 늘어나는 것이다. KB금융 리딩금융 굳히나 KB금융지주는 올 3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4% 늘어난 것으로 추정됐다. 신한금융은 같은 기간 8.6%가 줄어든 8969억원에 그친 것으로 평가됐다. KB금융은 지난 2분기에 이어 신한금융을 앞서며 리딩금융 그룹 자리에 한발 더 가까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병건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최근 자회사로 편입한 푸르덴셜생명 관련 2000억원의 염가매수차액이 발생하면서 KB금융의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고 했다.신한금융 3분기 실적도 선방했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원화대출이 전분기 대비 1.8% 성장하면서 순이자이익이 2조원 늘어났을 것"이라며 "사모펀드 관련 대손비용이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고 했다.하나금융과 우리금융은 3분기 각각 6365억원, 4687억원의 순이익을 거둔 것으로 관측된다.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하나금융은 사모펀드 관련 비용이 지난 2분기 마무리되면서 3분기 실적 정상화가 예상된다"고 했다. 은경완 메리츠증권 연구원도 "우리금융의 3분기 실적은 전분기 대비 230% 오르며 정상화가 점쳐진다"며 "다만 비은행 부분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은 시급해 보인다"고 했다. 급증한 대출, 효자노릇 톡톡업계에서는 코로나19 여파에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신용대출이 급증하며 순이자마진(NIM) IBK생활금융 예금·적금·대출 연계상품 출시 | 한경닷컴 하락에도 순이자이익이 늘어서다. 다만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옥죄기로 하반기 수익성은 장담할 수 없다는 목소리가 나온다.시중은행 한 임원은 "신용대출의 상당 부분이 주식투자로 이어지면서 증권사 실적이 함께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났다"며 "탄탄한 증권사를 보유하고 있으냐 여부가 금융지주의 실적을 좌우하는 기준이 됐다"고 말했다.신용대출 증가세가 한풀 꺽이면서 4분기 호실적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주장도 있다. 은행권 신용대출은 지난 8월에만 5조3000억원이 늘어나며 역대 최대 규모를 보였지만, 금융당국의 옥죄기로 지난달 증가폭은 2조9000억원으로 줄었다.강혜승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IBK생활금융 예금·적금·대출 연계상품 출시 | 한경닷컴 최근 시장금리가 소폭 반등하며 순이자마진이 개선됐지만, 경기 불확실성과 자산건전성 우려는 여전하다"며 "신용대출 속도 조절에 나서며 이자수익은 줄어 실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