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세션의 특징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보도자료] WWF-해양수산부, "상괭이 보전을 위한 협력" 국제 컨퍼런스 개최 > 언론보도

행사 개요
WWF(세계자연기금)와 해양수산부는 11월 25일(수) 국제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했다.

- 일 시: 2020년 11월 25일 (수) / 10:00-16:00 (KST)
- 행사명: 황해 상괭이 보전을 위한 협력
- 주 최: 해양수산부, WWF
- 후 원: The Marine Mammal Commission (MMC)
- 컨퍼런스 구성: 상괭이 보전의 현 상황 점검 및 향후 보전 방안을 주제로 2개의 세션 총 10명의 연사 발표 진행

이날 컨퍼런스는 코로나19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미국해양대기청, 국제포경위원회 등 7개국의 과학자, 정책결정자, NGO, 전문가 등이 모였으며,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시민들도 함께 시청했다.

□ 주요 논의 내용
이번 컨퍼런스는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적색목록(Red list) 멸종위기 등급으로 분류된 상괭이 보전의 시급함을 알리고, 향후 보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컨퍼런스는 총 2개의 세션과 종합 토론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션1에서는 상괭이 보전의 현 상황을 점검하는 총 5개의 주제 발표, △세션2에서는 상괭이 보전의 위해요소와 해결 방안에 대한 5개의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세션1에서는 IUCN 전 스페셜리스트 John Wang이 상괭이의 일반적인 미국 세션의 특징 소개에 대해 발표하고, 고래연구센터 이경리 박사가 한국 상괭이의 특징에 대해, WWF 중국의 Patrick Yeung가 중국 상괭이의 특징에 대해 설명했다. 미국해양대기청(NOAA) Nina Young 국제협력 담당자가 미국의 해양포유류법, 영국 음향기기업체 Nick Tregenza가 음향을 이용한 소형고래류 개체수 조사방법을 발표했다.

세션2에서는 해양수산부에서 상괭이 보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과 상괭이 혼획 저감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엑스터 대학 Joanna Shigueto 박사가 혼획저감 기술 동향을, 국제포경위원회(IWC) 미국 세션의 특징 Marguerite Tarzia는 혼획저감 국제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WWF-Korea 이영란 해양보전팀장이 IUCN 결의안에 따른 황해 국가들의 협력을 제안했다.

③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상괭이 혼획 저감을 위해 어민과 지역사회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방안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되었다. 또한, 상괭이 보전 문제는 한 국가의 문제가 아니라 정부 및 연구기관, 시민단체, 그리고 특히 어민과 시민들의 협력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국내 토종 돌고래이자 ‘웃는 고래’로 친숙한 상괭이는 지난 2005년에서 2011년 사이 64% 개체 수 감소를 보이며 2017년 IUCN 적색목록(Red List)에 멸종위기종으로 등재되었다.

컨퍼런스에 앞서 지난 10월 21일 4년마다 열리는 IUCN WCC에 WWF가 제출한 상괭이 보전 안건이 결의안*으로 채택됨에 따라 황해에 인접한 국가(한국, 중국, 북한 등)들이 상괭이 보전에 적극 나설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WWF-Korea 홍윤희 사무총장은 “상괭이를 지키는 일은 생태계를, 생물다양성을, 결국 우리가 속한 자연을 지키자는 것”이라며 “국경이 없는 황해 자연을 보전하기 위한 협력 플랫폼으로 이번 컨퍼런스가 힘찬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양수산부 송명달 해양환경정책관은 “해양수산부는 2016년부터 상괭이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고 상괭이 서식처 조사, 조난된 상괭이의 구조치료 활동, 혼획방지 어구 개발 등을 지원하고 있고, 2019년에는 상괭이 서식처 보전을 위해 경남 고성군 하이면 일대 해역을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며, “해양수산부는 이번 컨퍼런스를 계기로 마련된 국제협력의 토대와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황해의 상괭이 보전을 위한 국제협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외 정부기관, 정부간기구, NGO, 연구기관 등이 협력하여 황해 상괭이 보전 해결책 마련에 적극 나서는 출발점으로 평가되며, 향후 WWF는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여 지속적인 상괭이 보전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상괭이 보전 결의안(Motion 110: Safeguarding the Endangered Narrow-Ridged Finless Porpoise):
IUCN(세계자연보전연맹)은 최근 WCC(세계자연보전총회) 1) 개최에 앞서 진행한 온라인 안건 심사에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보전을 위한 협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공식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상괭이가 주로 서식하는 황해 지역의 인접 국가(한국, 중국, 북한 등)들이 기초조사 및 위해요소 해결을 위해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결의안은 구체적으로 황해 인접 국가들이 ▲상괭이 개체수 추세, 분포, 서식지 조사 등의 생태조사를 비롯해 ▲혼획 실태 모니터링 ▲혼획 외 위해요인 분석 ▲혼획 저감 계획 수립 ▲국가간 협의체 구성 총 5가지 활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아이비리그 등 명문대 부설 어학원에서 어학연수하기

미국 주립대

아주 가끔 하버드 대학교, 예일 대학교 같은 아이비리그 급 대학교에서 어학연수가 가능하냐는 문의가 있습니다. 꼭 일년에 한 번 정도는 나오는 문의인데, 명문대 중에도 부설 어학원을 보유한 대학이면 F-1 비자로 어학연수를 할 수 있습니다. 저희가 미국 세션의 특징 진행해 본 명문대 부설 어학원 중에는 컬럼비아 대학교(Columbia University), 유펜(UPenn), 뉴욕 대학교(NYU) 정도가 있었구요, 그 외에도 많은 미국 명문대들은 각자 부설 어학원에서 유학생을 받고 있습니다.

2. 명문대 부설 어학원의 특징

2-1. 시작 날짜가 정해져 있음

대학 부설 어학원들은 학기제로 운영을 하기 때문에 시작 날짜가 정해져 있어요. 보통 1년이 3학기로 구분되서 가을학기(9월), 봄학기(1월), 여름학기(5월)에 시작이 가능합니다. 학교에 따라 1년이 6개 세션으로 구분되는 경우도 있어요. 이런 경우는 한 학기가 다시 8주짜리 2개 세션으로 구분이 됩니다. 유펜(UPenn) 부설 어학원이 1년 6개 세션의 좋은 예시가 될 것 같습니다. 아래 학사 일정을 참고해보세요.

아이비리그 등 명문대 부설 어학원에서 어학연수하기 (2)

▲ 유펜(UPenn)의 영어과정(ELP) 학사 일정

2-2. 미국 학생비자(F-1)를 소지해야 함

8주 정도의 단기어학연수라고 해도 대학 부설 어학원은 대부분 full-time 과정이라 미국 학생비자(F-1)를 반드시 받아야 합니다. 학생비자를 받으려면 미국 대사관에 인터뷰 예약 수수료 224,000원을 내야 하고 미 국무부에 SEVIS fee $350 지불해야 합니다. 고작 8주간의 어학연수 때문에 70만원을 태워야 하는거죠!

2-3. 학비가 굉장히 비싼 편임

미국어학연수가 원체 돈이 많이 들기는 하지만, 아르바이트도 불법이라 생활비까지 포함해서 예산을 넉넉하게 잡아야 합니다. 아래 이미지는 유펜(UPenn) 부설 어학원 8주 학비를 캡처한거에요. 첫 8주 학비가 $5,724 이고, 여러 세션을 한 번에 등록하는 경우 약간 디스카운트 되서 8주당 $5,356 입니다. 항공료, 숙식비, 개인 용돈은 포함된게 아니구요!

아이비리그 등 명문대 부설 어학원에서 어학연수하기 (3)

▲ 유펜(UPenn)의 영어과정(ELP) 8주 학비

또한 이런 명문대는 학비 할인도 학교에서 공식적으로 제공하는게 없으면 없는겁니다. 저희가 입학 수속부터 비자 받는데까지 모두 도와드릴 수 있지만, 명문대들이 저희 같은 에이전시에 마케팅 비용을 주는 것도 아니라, 수속을 무료로 도와줄수가 없어요.

2-4. 숙소 옵션이 학교마다 천차만별

학생들이 명문대 부설 어학원을 선택하는 이유 중에는 미국 명문대 학생들과 함께하는 캠퍼스 생활, 기숙사 생활을 경험해보고 싶다는 것도 있을겁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대학마다 숙소 옵션이 천차만별이라 캠퍼스 내부 기숙사 이용이 반드시 가능하지가 않아요! 어떤 학교는 부설 어학원 학생만 이용할 수 있는 외부 기숙사를 제공하고, 어떤 학교는 홈스테이 알선만 가능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유펜(UPenn) 부설 어학원은 현재 외부 기숙사만 가능하다고 안내되어 있네요. 홈스테이 알선도 안 됩니다.

[인터뷰]"워세션, 스태그플레이션과 달라…인플레 동시 생산감소"

[인터뷰]

세계 경제가 일반적인 경기침체(Recession)가 아닌 우크라이나 전쟁발 공급 충격이 더해진 ‘워세션’ 국면에 접어들 수 있다고 경고한 글로벌 투자업체 인디펜던트스트래터지의 밥 미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17일(현지시간) 아시아경제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워세션은 스태그플레이션과는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미키 이코노미스트는 인디펜던트스트래터지가 제시한 워세션을 "전쟁에 의한 공급의 경제적 붕괴로 생산은 감소하고 인플레이션은 상승하는 것"으로 정의했다. 통상 경기침체 시 생산과 수요가 감소하며 인플레이션도 하락하는 것과 달리, 워세션의 경우 전쟁발 공급 충격이 더해지며 인플레이션이 치솟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1970년대 확인된 스태그플레이션과도 또 다르다. 당시 상황을 뚜렷하게 기억한다고 언급한 미키 이코노미스트는 "스태그플레이션은 ‘매우 느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과 함께 높은 인플레이션을 의미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워세션은 수요 충격이 아닌 공급 충격"이라며 최근 주요국이 높은 인플레이션과 생산 감소에 동시에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스태그플레이션은 느슨한 통화정책 또는 과도한 수요가 실질GDP가 아닌 명목GDP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미키 이코노미스트는 인플레이션이 연내 정점을 찍은 이후에도 오랜 기간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다수 전문가들의 전망에 동의를 표했다. 아울러 최근 인플레이션이 장바구니 물가, 기업 물가로 스며들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2차 파급 효과(second round effect)"를 우려했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공급 차질이 한층 악화하며 "올해 내내 인플레이션이 높은 상태를 유지할 것"이란 분석이다.

또한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를 비롯한 모든 중앙은행이 "딜레마에 빠졌다"며 "금리를 너무 빨리 또는 높게 올린다면 경기침체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현 인플레이션이 전쟁발 공급 충격에 의해 가속화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통화 긴축은 인플레이션엔 덜 효과적이고, 생산을 감소시키는 데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금리 인상에 이어 양적긴축(QT)을 예고한 Fed와 달리, 유럽중앙은행(ECB)이 최근 긴축 속도에 신중해진 이유가 바로 이러한 딜레마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현 워세션과 비교할 수 있는 과거의 사례로는 제1차 세계대전 직후를 꼽았다. 코로나19처럼 빠르게 스페인 독감이 확산하는 동시에 전쟁 말기 공급 중단 여파가 1919~1921년 경기침체로 이어졌던 시기다. 또한 그는 일각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인 1945년을 짧은 워세션으로 거론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당시 미국의 서유럽 경제원조계획인 "마셜 플랜이 그것을 종식시켰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미키 경제학자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하며 러시아의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도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러시아의 실질 GDP는 올해 10~15%이상 급감할 것으로 봤다. 이는 1990년대 초 구소련의 몰락 이후 볼 수 없었던 하락폭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그는 "우크라이나 경제의 충격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 것"이라며 "45~75% 급감할 수 있다"고 봤다.

함께 본 인기 뉴스

또한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에 대해서는 "전례 없는 것"이라며 "현 제재가 의심할 여지없이 러시아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쟁이 장기화할 경우 가스 파이프라인 폐쇄, 에너지 제재 등이 추가될 것으로 예상했다.

2008 년 5 월 20~22 일 , 국립표준기술연구원 (National Institute of Standards and Technology: NIST) 에서 개최된 ‘나노 제조 분야의 범 산업적 쟁점에 관한 워크숍'에는 산업계와 국립 연구소 , 연방 기관 , 대학 등에서 활동하는 지성계 리더 (thought-leaders) 들이 대거 참여하여 의견을 나누었다 . 이 워크숍은 항공우주 , 자동차 , 화학 , 식품 , 미국 세션의 특징 산림 제품 , 의료 테크놀로지 , 제약 , 반도체 등의 광범위한 산업 분야에서 나노테크놀로지 , 제조 공정 , 나노물질의 상업 제품 적용 등의 주제를 중심으로 공통된 문제점과 공통 해결 방안을 파악하려는 취지에서 열렸다 . 특히 , 다음 3 가지의 범 산업적 최우선과제에 기술적 초점을 맞추었으며 , 이 우선과제들은 이전에 열렸던 워크숍과 회의를 통해 파악된 것으로 , 나노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제품의 설계 , 합성 , 생산 등에 적용된다:

- 나노물질의 특징을 포착하고 나노물질의 분리 / 분쇄 (fractionation)를 강화하기 .

- 나노물질의 표면 의존적 (surface-dependent) 특성에 대해 알고 통제하기 .

- 나노 복합 재료의 복합적 특성에 대해 알고 통제하기 .

상기 각각의 주제는 계측 , 특성화 , 모델링 , 운용 특성 , 환경 보호 및 안전성 우려와 같은 공통의 쟁점들도 포함되었다 . 또 워크숍이 개최되는 동안 , 교차적 성격을 지녀서 여러 산업 분야들과 제품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결핍 요소 (needs) 를 파악하는 데에도 방점을 두었다 .


워크숍 참석자들은 각종 프레젠테이션과 브레이크아웃(breakout) 세션을 통해 , 산업이 필요로 하는 부분과 우선과제를 충족시킬 수 있는 구체적이고도 보편적인 기술적 도전과제를 몇 가지 파악해 냈고 , 이 같은 도전과제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의제와 기본 골격도 수립해 냈으며,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다 :


- 현재 의 과학 기술을 동원하여 단기적으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모범 시책을 파악하고 상호수정 (cross-fertilization) 을 하는 것 .

- 산업 부문 , 정부 기관 , 대학 등을 넘나드는 공동 연구 프로그램을 정의하여 , 보다 까다로운 도전과제와 장기적으로 필요한 부분을 다루는 것 .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