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 - e4ds 뉴스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미파이브가 총 3번에 걸쳐 1,700억원의 자금을 유치하며, 글로벌 진출 가속화에 나선다.

시리즈 b 투자

2022.02.18 09:01 by 배종인 기자 [email protected]

세미파이브가 총 3번에 걸쳐 1,700억원의 자금을 유치하며, 글로벌 진출 가속화에 나선다.


반도체 플랫폼 기업 세미파이브(대표 조명현)는 1,30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인도, 베트남에 개발 및 영업 조직을 구축한 세미파이브는 이번 투자로 창업 3년 만에 글로벌 반도체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지게 됐다.

세미파이브는 지금까지 총 3번에 걸쳐 1,700억여원의 자금을 유치했다.

세미파이브의 투자 유치에는 미래에셋벤처투자를 필두로 △한국투자파트너스 △소프트뱅크벤처스 △본엔젤스 △LB인베스트먼트 △게임체인저 등 국내 투자 기관 및 싱가포르 국부펀드 테마섹의 자회사인 파빌리온 캐피탈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미파이브의 투자 소식은 현지 시각 11일 블룸버그통신에도 1,30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 - e4ds 뉴스 보도되며 국내외 관심을 받고 있다.

세미파이브의 이례적인 투자 유치 배경에는 빠르게 바뀌는 반도체 산업을 주도할 독창적 사업 모델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여러 글로벌 혁신 기업이 독자적으로 반도체를 개발하고 있지만, 여전히 반도체 개발 기간과 비용은 만만치 않다.

누구나 쉽게 앱을 개발할 수 있어 수많은 혁신이 발생하는 소프트웨어 산업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세미파이브의 설계 플랫폼은 반도체 개발 비용·기간을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지금까지 4개 고객사가 세미파이브 플랫폼을 기반으로 6종의 전용 반도체 개발에 착수했다. 특히 △퓨리오사AI △리벨리온 △모빌린트 등 탄탄한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인공지능 반도체 스타트업들과 차례로 개발 계약을 맺으면서 국내 반도체 혁신의 기반을 일구고 있다는 평가다.

세미파이브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글로벌 진출 행보를 본격화한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대(MIT) 반도체 공학박사이자 세미파이브 창업자인 조명현 대표는 “세미파이브의 흔들리지 않는 비전은 전용 반도체의 글로벌 허브가 되는 것”이라며 “반도체 플랫폼 개발을 주도하는 기존 한국 연구 개발팀에 이어 핵심 지식 재산권(IP) 확보를 위한 미국 개발팀, 검증·레이아웃을 위한 인도와 베트남 개발팀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글로벌 고객 확보의 전초 기지인 미국에는 영업·고객 지원 조직을 강화해 본격적인 고객 기반 확장에 대비하고 있다. 조 대표는 삼성 파운드리의 공식 디자인 솔루션 파트너인 세미파이브의 글로벌 성장이 한국 반도체 인프라 발전에 공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 기관으로서 세미파이브의 도전을 창립 때부터 전폭적으로 지원한 미래에셋벤처투자 조진환 팀장은 “반도체 설계 과정은 공정이 미세해지고 칩 구조가 복잡해지면서 점점 더 어려워지고 이에 따라 막대한 비용과 시간이 들고 있다. 세미파이브는 독보적 기술력을 바탕으로 설계 플랫폼을 구축하고 설계 자동화 솔루션을 통해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여 반도체 산업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며 “앞으로 세미파이브가 반도체 설계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리즈 b 투자

뉴델리 34.2℃

도쿄 28.8℃

베이징 28℃

자카르타 32℃

이전기사

다음기사

홈즈컴퍼니, 125억 시리즈B 투자유치…코리빙2.0 박차

30일 홈즈컴퍼니에 따르면 홈즈컴퍼니는 최근 기존 투자자인 우미건설, 신한캐피탈을 포함해 DA밸류 인베스트먼트, (주)건영, 빅베이슨캐피탈의 신규투자자 합류로 인해 이 같은 규모의 투자금을 확보했다. 기존 확보된 시리즈 A와 Pre-B투자액까지 합쳐 누적투자금 총 225억원 규모로 국내 코리빙 기업 중 가장 큰 규모다.

박진오 DA밸류 인베스트먼트 박진오 부사장은 “부동산 중개를 기반으로 높은 밸류체인을 만들어가는 중국의 베이커, 미국의 컴퍼스 등이 세계적으로 투자업계의 큰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홈즈컴퍼니가 단기간 중개법인 120호점 달성한 것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홈즈컴퍼니는 시리즈 B투자 유치와 함께 ‘코리빙 2.0’ 비즈니스를 전개한다. 앞서 홈즈컴퍼니는 ‘코리빙 1.0’을 통해 도심 역세권 중심으로 콤팩트한 독립주거공간과 공용라운지를 제공한 코리빙하우스를 선보였다.

코리빙 2.0은 주거기간 제한없이 다거점 거주가 가능한 생활숙박시설 ‘홈즈스테이’, 교외형 코리빙&코워킹타운 ‘코빌리지’, 도심형 단독주택 ‘홈즈하우스’, 관리의 용이성을 높인 ‘홈즈셀렉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태현 홈즈컴퍼니 대표는 “라이프스타일과 주거환경,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빠르게 변화하는 만큼 다양한 주거 수요에 맞는 상품을 발빠르게 준비해 코리빙 2.0 비즈니스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홈즈컴퍼니는 5월 내 코빌리지 부지 계약을 마무리 짓고 1,30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 - e4ds 뉴스 글로벌 코리빙 업체들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는 글로벌 코리빙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코리빙 2.0 진행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철현 기자 1,30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 - e4ds 뉴스 [email protected]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시리즈 b 투자

산업용 XR 기술 및 솔루션 전문기업 버넥트가 300억원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

산업용 XR 기술 및 솔루션 전문기업 버넥트가 300억원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

산업용 XR 기술 및 솔루션 전문기업 버넥트(대표 하태진)가 300억원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1월 5일 밝혔다. 이는 XR 기업 중 역대 최고 규모의 투자유치 금액으로 최근 글로벌 핵심 테마로 떠오르고 있는 메타버스 시장의 선두 기업으로서의 기대치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버넥트는 해외시장 진출과 기술개발 고도화에 더욱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으며, 올해 말 추진 예정인 코스닥 상장에도 한층 더 힘을 받게 됐다. 이번 투자는 ▲스틱벤처스 ▲롯데벤처스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하고, 전략적투자자(SI)로 ▲㈜한화가 합류했으며, ▲KTB네트워크 ▲KB인베스트먼트 ▲KDB산업은행 등 기존 투자사도 함께 투자에 참여했다.

이번 시리즈B 라운드의 리드투자자인 KTB네트워크의 임동현 전무는 “메타버스 시장은 이미 글로벌 기업들의 잇단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 분야로 글로벌 시장 규모가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버넥트가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좋은 모멘텀이 되고, 올해 말 IPO를 추진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버넥트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연구센터와 국내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XR 핵심원천 기술과 XR 개발 플랫폼인 SDK(Software Development Kit)를 자체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산업에 최적화된 산업용 XR 솔루션과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버넥트는 이번 시리즈B 투자액으로 산업용 XR 에코시스템 구축, 우수 인재 확보, 차별화 제품 개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등에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하태진 버넥트 대표는 “이번 시리즈B 투자유치는 버넥트의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번 입증한 쾌거”라며 “5년 이내 글로벌 최고의 XR 기업으로 성장키 위해 투자금을 활용해 시장 경쟁력을 제고하고, 올해 말에는 기술 특례를 추진해 1~2년 안에 기업 공개 일정을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6년에 설립된 버넥트는 현재 XR 다자간 원격 협업 솔루션과 실감형 콘텐츠 제작 솔루션을 LG화학, 삼성전자 등 39개 대기업 및 계열사와 한국전력공사, 한국공항공사 등 27개 공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또한 100여 건이 넘는 프로젝트 진행 경험을 비롯해 107건의 지식재산권과 36건의 수상실적, 나이스 기술신용평가(NICE TCB)에서 ‘매우 우수’에 해당하는 TI-2등급의 기술신용평가 인증을 받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시리즈 b 투자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산업용 XR 기술 및 솔루션 전문기업 버넥트(대표 하태진)가 300억원의 시리즈 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1월 5일 밝혔다. 이는 XR 기업 중 역대 최고 규모의 투자유치 금액으로 최근 글로벌 핵심 테마로 떠오르고 있는 메타버스 시장의 선두 기업으로서의 기대치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버넥트는 해외시장 진출과 기술개발 고도화에 더욱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으며, 올해 말 추진 예정인 코스닥 상장에도 한층 더 힘을 받게 됐다.

이번 투자는 ▲스틱벤처스 ▲롯데벤처스가 신규 투자사로 참여하고 전략적투자자로 한화가 합류했으며, KTB네트워크·KB인베스트먼트·KDB산업은행 등 기존 투자사도 함께 투자에 참여했다.

이번 시리즈B 라운드의 리드투자자인 KTB네트워크의 임동현 전무는 “메타버스 시장은 이미 글로벌 기업들의 잇단 투자가 이어지고 있는 분야로, 글로벌 시장 규모가 크게 성장하고 있다”며 “버넥트가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좋은 모멘텀이 되고, 올해 말 IPO를 추진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버넥트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의 연구센터와 국내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XR 핵심원천 기술과 XR 개발 플랫폼인 SDK(Software Development Kit)를 자체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산업에 최적화된 산업용 XR 솔루션과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산업용 XR 기술 및 솔루션 전문기업 버넥트가 300억원의 시리즈 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

산업용 XR 기술 및 솔루션 전문기업 버넥트가 300억원의 시리즈 B 투자유치를 완료했다.

버넥트는 이번 시리즈B 투자액으로 산업용 XR 에코시스템 구축, 우수 인재 확보, 차별화 제품 개발,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등에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하태진 버넥트 대표는 “이번 시리즈B 투자유치는 버넥트의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번 입증한 쾌거”라며, “5년이내 글로벌 최고의 XR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투자금을 활용해 시장 경쟁력을 제고하고, 올해 1,30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 - e4ds 뉴스 말에는 기술 특례를 추진, 1~2년 안에 기업 공개 일정을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6년에 설립된 버넥트는 현재 XR 다자간 원격 협업 솔루션과 실감형 콘텐츠 제작 솔루션을 LG화학, 삼성전자 등 39개 대기업 및 계열사와 한전, 한국공항공사 등 27개 공기업에 공급하고 있으며, 100여 건이 넘는 프로젝트 진행 경험을 비롯해 107건의 지식재산권과 36건의 수상실적, 나이스 기술신용평가(NICE TCB)에서 ‘매우 우수’에 해당하는 TI-2등급의 기술신용평가 인증을 받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