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진콜(Margin Call)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2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지 확대보기

[쉬운 우리말쓰기] ‘마진콜’은 ‘추가증거금 납부요구’ ‘신용 스프레드’는 ‘신용 가산금리’

기사입력 : 2020-11-09 마진콜(Margin Call) 00:00

(최종수정 2020-11-11 08:12)

center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재창 기자]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말 중에 마진(margin)이라는 용어가 있습니다. 마진은 영어로 ‘여백, 차이, 수익, 여유, 가장자리(끝), 주변부’ 등의 다양한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상인들이 ‘노 마진’으로 상품을 판다고 하면 말 그대로 남는 것 없이 원가대로 내놓는다는 뜻입니다.

증권업계에서 널리 통용되는 말 중에 ‘마진콜(margin call)’이 있는데 이 경우 뜻은 조금 다릅니다.

마진콜은 증권사가 선물이나 펀드, 주식 등의 투자원금 손실이 우려되는 시점에서 투자자에게 추가로 증거금을 요구하는 것을 말합니다.

증거금이 추가로 납입되지 않으면 투자한 선물이나 펀드, 주식의 정리매매를 통한 청산에 들어가게 됩니다. 부족한 증거금을 급히 채우라는 전화(call)를 받는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가 늘고 있는데 신용으로 무리하게 주식에 투자하면 주가가 하락할 경우 담보 부족으로 마진콜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진콜에 해당하는 우리말은 ‘추가 증거금 납부요구’입니다.

많은 경제인들이 사용하는 금융용어 중 스프레드라는 말이 있습니다.

스프레드(spread)는 본래 격차의 의미를 갖고 있지만 금융권에서 사용될 때는 기준금리에 신용도 등의 조건에 따라 붙이는 가산금리를 지칭합니다.

스프레드는 신용도가 높을수록 낮고 신용도가 낮을수록 높습니다.

신용 스프레드란 특정 채권의 신용 위험도가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동일만기 무위험 채권인 국고채 금리와 해당 채권 금리의 차이로 나타냅니다.

예컨대 신용등급이 AA-인 3년 만기 회사채 금리각 2.5%이고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2.0%인 경우 신용 스프레드는 0.5%포인트가 됩니다.

신용 스프레드가 낮다는 것은 금리가 낮다는 것이고 이는 곧 해당 회사채가 부도날 위험이 그만큼 작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신용도가 높은 우량기업의 회사채는 신용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비우량 기업의 회사채보다 신용 스프레드가 낮을 수밖에 없습니다.

신용 스프레드가 하락한다는 것은 국고채와의 마진콜(Margin Call) 금리 차가 줄어든다는 의미로 신용도가 높아진다는 뜻입니다.

신용 스프레드는 우리말로 ‘신용 가산금리’라고 쓸 수 있습니다.

백화점에서 광고를 할 때 ‘그랜드 세일’이라는 말을 종종 씁니다.

영어 그랜드(grand)에는 ‘웅장하다, 화려하다, 크다’의 뜻이 담겨져 있습니다.

그랜드 세일은 판매점 한 곳이 아니라 도시의 쇼핑 지역 전체에서 대규모 할인 행사를 하는 것을 말합니다.

항공사, 호텔, 여행사, 신용카드사, 관관청 등이 공동으로 할인 행사에 참가하게 됩니다.

아시아에서는 홍콩이나 싱가포르가 때대적인 대규모 할인 판매행사를 여는 것으로 유명한데 우리나라는 최근 ‘코리아 세일 페스타’라는 이름의 대규모 할인 행사를 시작했지요.

마진콜(Margin Call)

마진콜(margin call)은 증거금 추가 납부 통지를 말한다.

마진콜은 증거금 추가 납부 통지를 말한다. 선물거래나 마진거래 등의 레버리지를 이용하는 거래나 계약이행을 하는 거래에서 손해를 보아 증거금계좌에 예탁한 증거금이 유지증거금의 일정 비율 이하로 마진콜(Margin Call) 내려간 경우 투자자에게 부족한 증거금을 보전하라고 통보하는 것을 말한다. [1] 증거금이 모자랄 경우 증거금의 부족분을 보전하라는 전화(Call)을 받는 것에서 붙여졌다. 원래는 선물거래에서 사용되는 용어였으나 최근 일반적인 펀드와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사람들이 많아져 일반적인 펀드나 암호화폐에서도 사용된다. [2]

선물 거래를 중개하는 회사가 당일 결제를 매일 정산하여 선물 가격 변동에 따른 손익을 증거금에 반영하고, 손실액이 일정 수준을 초과하여 유지 증거금이 부족한 경우 증거금을 채워 넣도록 고객에게 요구한다. [3] 금융시장에서 자기 자금 비율이 투자 이전에 정해 놓은 유지증거금 비율보다 떨어졌을 때, 자기 자금 비율을 초기증거금 비율까지 올려야 한다. 투자자는 계좌에 추가적인 금액을 입금하거나 보유한 자산 중 일부를 매매해야 한다. 투자자가 이 요구를 무시하거나 신속히 증거금을 채우지 않으면 거래소는 자동반대매매(청산)를 통해 거래계약을 종결시킨다. [4]

선물거래는 증거금 수준이 매우 낮아 계약 기간 중의 가격변동에 의한 손익을 최종 결제일까지 미룰 경우 손실액이 커져 결제 불이행의 가능성이 발생할 우려가 높아 마진 콜이라는 형식을 통해 계약이행을 보증하고 채권을 담보하는 것이다. [5]

[오코노미] 반복되는 월가의 탐욕, 영화 '마진콜'

오코노미는 넷플릭스와 왓챠 등 OTT(Over The Top) 서비스에 있는 콘텐츠를 통해 경제를 바라보는 코너입니다. 영화, 드라마, TV 쇼 등 여러 장르의 트렌디한 콘텐츠를 보며 어려운 경제를 재미있게 풀어내겠습니다.

하루 수십, 수백억이 오가는 숨 가쁜 전쟁터 월 스트리트. 리스크 관리 팀장 에릭(스탠리 투치 분)은 19년 동안 일한 회사에서 하루 만에 해고당한다. 패잔병처럼 회사를 떠난 그는 후배 피터(재커리 퀀토 분)에게 USB를 하나 남긴다. "조심하라"는 말과 함께.

MIT 박사 출신 피터는 에릭이 남긴 리스크 자료를 분석하다가 금융 상품으로 인해 곧 회사가 파산할 위험에 처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직원의 절반 이상이 정리 해고된 잔인한 날. 회사는 살아남기 위해 더 잔인한 선택을 한다. 영화 '마진콜'(Margin call, 2011)이다.

▲정리 해고 시즌, 에릭은 19년을 일한 회사에서 하루 아침에 해고 당한다. 그는 문제의 금융 상품 리스크 분석을 마치고 회사를 떠나려 하지만, 회사는 일말의 시간 조차 주지 않는다. (출처=네이버 영화)

  • [오코노미] "앞으로 더 마진콜(Margin Call) 성장한다"…메타버스 산업과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 [오코노미] LH 사태 부른 부동산 불패 신화의 시작, 영화 ‘강남 1970’
  • [오코노미] 탈출은 지능 순…'좋좋소' 통해 본 중소기업 현실

영화 마진콜은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직전, 월스트리트의 한 금융사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실제 회사나 인물의 이름을 내세워 복잡한 경제 상황을 설명하지는 않는다. 90분의 러닝타임 동안 영화가 집중하는 건 월 스트리트 전반에 깔린 '모럴 헤저드'(도덕적 해이·Moral Hazard)다.

작품 속 금융회사의 회장 존(제레미 아이언스)마진콜(Margin Call) 은 자신들이 보유한 금융 상품이 곧 휴짓조각이 알면서도 고객사에 팔아 치우라고 한다. "살아남기 위해선 1등이 되거나, 더 똑똑해지거나, 사기를 쳐야 한다"면서 말이다. 이를 반대하거나 망설이는 직원들에게는 엄청난 보너스를 제시한다.

▲샘은 직원들에게 ″팔 수 있는 사람은 모두 찾아내게. 딜러, 브로커, 고객 그리고 어머니가 사신다면 팔게”라면서 곧 휴지 조각이 될 금융 상품(MBS)을 팔면 거액의 보너스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한다. (출처=네이버 영화)

당시 문제가 생긴 금융 상품은 모기지담보증권(MBS)으로,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던 상품 중 하나다. 2008년 당시 MBS를 보유하거나 미처 처분하지 못한 금융회사들은 마진콜에 직면해 큰 위기를 겪었다. 리먼 브라더스처럼 파산한 회사도 있었다. 연이은 금융사의 연쇄적 부실은 세계적인 금융위기로 이어졌다.마진콜(Margin Call)

마진콜은 헤지펀드 등이 이끄는 선물이나 투자 상품에 손실이 발생했을 때 증거금이 모자라면 이를 보전하도록 요구하는 것을 말한다. 증거금의 부족분을 채우라는 "전화(Call)를 받는다"는 뜻에서 붙여졌다. 마진콜을 받으면 투자자 및 금융회사는 빠르게 증거금을 보전해야 한다. 만약 마진콜 요구에 응하지 못하면 거래소는 반대매매를 통해 계약을 끝낸다.

양상은 조금 다르지만 2021년 4월 현재 월가도 마진콜로 시끄럽다. 지난달 26일 정체 마진콜(Margin Call) 모를 판매자가 팔아치운 대규모 블록딜로 뉴욕증시가 출렁거렸다. 블록딜의 배후에는 한국계 미국인 펀드 매니저 빌 황이 이끄는 아케고스 캐피털이 있었다. 아케고스가 레버리지를 이용해 대량 매수했던 중국 기술주가 하락하면서 동시다발적인 마진콜이 유발됐고, 그 결과 대규모 블록딜이 일어났다.

외신은 이번 사태가 "돈만 많이 벌면 뭐든지 OK"라는 월가의 투자 방식이 바탕에 있다고 지적했다.

블록딜 쇼크 배후로 꼽힌 빌 황은 이미 한차례 내부자 거래로 문제가 됐던 인물이다. 그는 2012년 헤지펀드 ‘타이거 아시아 매니지먼트’를 운영하다가 2012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중국 은행주를 거래하다 6000만 달러 이상의 벌금형을 받았다.

이야기 초반, 세스(펜 바드글리 분)는 동료 에릭에게 23세의 나이에 25만 달러의 큰돈을 벌었다며 이렇게 고백한다. "내가 한 게 뭔데? 컴퓨터로 숫자 가지고 논 게 다야. 다들 잘 알지도 못하는 정보를 주무르면서…누군가는 따고 누군가는 잃는 거지. 이거 아니면 도박판에나 갈 사람들이야."

자랑 같이 들리기도 하지만, 그의 솔직한 고백에는 주식 시장과 욕망 가득한 월가에 대한 회의가 담겨 있다. 하지만 세스도 에릭도 무엇 하나 제대로 바꾸지는 못했고, 제한 없는 욕망의 끝에는 마진콜의 전화벨 소리만 가득했다. 2021년에도 월가의 모럴 헤저드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13년이 지난 지금도 월가에는 욕망의 전화벨 소리가 멈추지 않고 울리고 있다.

Robinhood(로빈후드)의 서학개미를 위한 미국 주식

마진콜(Margin Call)이 부른 주가 하락에 대해 (feat. Bill Hwang) 마진콜(Margin Call)


아케고스(Archegos)? 빌 황(Bill Hwang)? 대체 뭔일이래유.

지난 밤에는 다우존스를 제외한 지수가 모두 하락세로 마감하였습니다.


특히, 러셀2000은 2%넘게 하락했는데요.

뉴욕 증시에서는 대형 은행주들이 크게 하락하면서 혼조세를 띄웠습니다.


한국계 펀드매니저인 빌 황(Bill Hwang)이 운영하는 헤지펀드인 아케고스(Archegos)의 300 억달러 규모의 블록딜이 주요 원인이었습니다.

ViacomCBS, Discovery plunge due in part to forced liquidation of Archegos Capital positions

Some of the severe selling pressure in select U.S. media stocks and Chinese internet ADRs on Friday was due to the forced liquidation of positions held by Archegos Capital.

아케고스 펀드가 여러 은행들(Goldman Sachs, Morgan Stanley, Credit Suisse, UBS, Nomura)로부터 돈을 빌려, 저평가된 주식 현물을 사고 고평가된 주식 선물을 파는 롱쇼트 전략(Long-Short)을 사용하다가 이 지경이 난건데요.

(심지어 5X Leverage)

아케고스가 해당 은행들로부터 돈을 빌려 매입한 주식은 아래와 같습니다.

Viacom CBS (VIAC)

Tencent Music (TME)

Vipshop Hldg (VIPS)

머. 머선 Here we go!!

해당 종목들 중에는 중국 주식들(ADR상장)이 꽤 많이 보이는데, 미·중 마진콜(Margin Call) 관계 악화에 따라 해당 종목들의 주가가 저평가되어있다고 판단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3월 24일 미 SEC(증권거래위원회)에서 ‘외국기업책임강화법(HFCA Act)’에 따라 미국에 상장한 외국기업을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밝히면서 상황이 급반전하게 되었습니다.

출처 : Bloomberg.com


위의 주식들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마진콜을 당했는데, 이때 이 주식을 담보로 잡고 있던 대형 은행들이 아케고스의 보유 주식을 블록딜(Blockdeal)로 헐값에 처분한 겁니다.

출처 : Investing.com

연쇄적으로 마진콜이 일어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으로 대형 은행주들 역시 폭락했습니다.

출처 : Investing.com

이런 이슈와 더불어서 미국채10년물 금리 역시 다시 1.7% 로 올라섰습니다.

(아주 미국장 지긋지긋하다 증말)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한 내성이 많이 생긴건지는 몰라도, 예전만큼 큰 낙폭은 없었던 걸로 보입니다.

수에즈 운하는 에버그린호가 부양에 성공하면서 뱃길이 다시 열렸습니다.

이에 따라서, 경기 순환주에 대한 기대감이 다시 커졌습니다.

실시간 수에즈 운하 상황은 아래의 사이트에서 확인 가능

Free AIS Ship Tracking of Marine Traffic - VesselFinder

Last report: Mar 30, 2021 11:31 UTC

바이든 행정부의 3조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가 주요 골자이며, 정책 중 일부는 아래와 같습니다.

Installing thousands of new electric vehicle charging stations
Funds to build energy-efficient homes
Constructing new electric power lines
(결론은 친환경 이구만..)

이 정책의 재원 조달을 위한 증세 계획이 이번 발표에 포함 될지, 그리고 포함이 된다면 어떤식으로 포함될지에 따라 증시에 어느정도 영향의 영향은 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