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시간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네이버 캡처

거래시간 늘리고 투자정보 무료 제공…해외주식 플랫폼 끝없는 경쟁

# NH투자증권(005940)이 이달 말 미국 주식의 호가와 잔량 정보를 20호가(매수·매도 각각 10호가)까지 제공하는 ‘나스닥토탈뷰’를 신규 도입하기로 했다. 매수·매도 1개 호가만으로 거래를 해야 했던 ‘서학개미’들의 투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회사는 9월 중 해외 주식 차등 증거금 서비스도 도입한다. 우량 해외 종목에 대해서는 50%의 증거금률을 적용해 보유 현금의 최대 두 배 만큼 주문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NH투자증권 측은 “‘중학개미’를 위해 중국 선강퉁·후강퉁에 대한 무료 시세 서비스도 이달 말 오픈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미국 프리마켓 유선 주문 데스크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해외 주식 투자자들이 쉽고 편하게 매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내 증권사들의 해외 주식 플랫폼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거래시간을 늘리고 다양한 투자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 서학개미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각종 서비스를 앞다퉈 도입하는 중이다. 증권사들이 최근의 증시 불황 속에서도 해외 주식 서비스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것은 서학개미의 주축이 ‘MZ세대(20~30대)’라는 점과 관계가 깊다. 지금 가장 활발하게 거래를 하고 있는 투자자들이자 미래 시장의 주 고객이 될 이들을 놓칠 수 없다는 절박함이 증권사들을 서비스 경쟁으로 내몰고 있는 셈이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우선 경쟁이 붙은 서비스는 해외 주식 거래시간이다. 예전에는 증권사 플랫폼별로 정규장만 거래가 가능하거나 프리마켓(장전거래)을 열어도 저녁 8~9시 무렵부터 시작해 정규장을 포함해 10~12시간 정도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대부분이 14시간 이상으로 확대됐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10월, 한국투자증권은 4월부터 애프터마켓(장후거래) 거래시간을 2시간씩 연장해 총 16시간 동안 주식거래가 가능하도록 했으며, 특히 삼성증권은 세계 최초로 주간 거래 서비스를 2월 도입하며 하루 중 20시간 30분간 미국 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해 눈길을 끌었다.

무료 시세나 권리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경쟁도 치열하다. 키움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은 5월부터 미국 주식 20호가 실시간 시세 서비스인 나스닥토탈뷰를 모든 고객에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NH투자증권도 이달 말 서비스 경쟁에 가세한다. NH투자증권은 2월 업계 최초로 해외 주식에 대한 권리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도 도입했다. 액면분할이나 배당 정보뿐 아니라 주식거래에 필수적인 거래 정지나 상장폐지·파산 등과 같은 중요한 권리 정보를 글로벌 금융사와 비슷한 수준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이 밖에도 키움증권은 이달부터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미국 모닝스타의 국문 번역 리포트 300여 종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서학개미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는 결국 미래 고객 선점을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윤유동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당사 기준으로 해외 주식 투자자는 3명 중 2명이 20~30대이며 투자 성향을 보면 ‘고위험 고수익’ 투자자가 많다”며 “MZ세대의 현재 투자 규모는 작을 수 있지만 10년 후를 내다볼 경우 적극적인 투자 습관을 유지한 증권사의 핵심 고객층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올 들어 약세장이 이어지며 국내 증시의 거래 대금이 말 그대로 ‘반 토막’이 난 것과 달리 해외 주식 거래는 여전히 선방하고 있는 것도 증권사들이 해외 주식 플랫폼 경쟁을 멈출 수 없는 이유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국내 6대 증권사(미래에셋·한국투자·삼성·NH투자·KB·키움)의 국내 주식 거래시간표 위탁매매 수수료는 합계 9777억 원으로 전년 동기 1조 8276억 원 대비 46.5% 급감했다. 해외 주식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 역시 3021억 원으로 전년 동기인 3908억 원 대비 줄었지만 감소 폭은 22.7%로 국내 주식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적었다.

[알경] 주식거래, 왜 시간이 정해져 있을까

사진=펙셀
[쿠키뉴스] 심신진 기자 =우리나라 주식시장의 정규시간은 9시부터 15시30분까지 입니다. 다른 나라들도 세세한 시간은 다르지만 대개 9시에서 15시~18시에 거래를 합니다. 이처럼 정규장은 비슷한 시간대에 운영됩니다. 무엇 때문일까요.

이에 대해서는 전문가도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구체적인 유래를 알 수 없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한국거래소 정창규 주식매매제도팀장은 “대개 회사들이 9시에 시작해서 17~18시에 마친다. 그것에 맞추면서 비슷하게 운영해 온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사진=한국거래소 60년사 제도사편 캡처
9시부터 15시 반까지 왜?… ‘박스피 탈출’

지금의 정규장 거래시간은 2016년에 개정된 것입니다. 그 전에는 9시부터 15시까지 운영됐었습니다. 2016년 한국거래소는 중화권시장의 정보를 신속히 시장에 반영하기 위해 거래시간을 30분 연장 했습니다. 우리시간으로 중국은 16시, 홍콩은 17시, 싱가포르는 18시에 정규장을 마칩니다. 이처럼 아시아 주요시장과 우리 마감시감은 서로 일치하지 않았는데요. 이 탓에 해외지수 연동 증권 상품에 괴리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증시침체 돌파도 한 목적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지수가 일정한 가격대 안에서만 오르내려 유동성이 침체되고 있었습니다. 또한 투자자들의 거래 참여 편의성을 증진하는 등 다양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아시아 시장의 점심휴장, 우리에게만 없는 이유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권 주식시장에는 ‘점심휴장’ 제도가 있습니다. 일본은 9시부터 11시30분까지 오전장, 12시30분부터 15시까지 오후장으로 나뉘어져있습니다. 중국,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등에도 있습니다. 이중 싱가포르는 2011년에 점심휴장을 폐지했다가 2017년에 부활시켰습니다.

점심휴장은 우리나라에도 있었습니다. 1956년에는 9시30분에서 11시30분까지 오전장, 13시30분에서 15시30분까지 오후장으로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점심휴장은 거래의 연속성을 위해 2000년에 폐지됐습니다. 연속적인 가격발견기능을 저해하고, 시장 효율성을 떨어뜨리는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네이버 캡처

동시호가·시간외종가매매의 기능

주식시장에는 정규장 외에도 ‘시간외종가매매(장전·장후)’와 ‘동시호가(장 시작·장 마감)’이 있습니다. 시간외종가매매는 ‘장전 시간외종가’와 ‘장후 시간외종가’가 있는데요. 각각 8시30분부터 40분까지 전일종가로, 15시40분부터 16시까지 당일종가로 거래가 이루어집니다. 이를 통해 투자자는 추가적인 매매거래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동시호가는 ‘장 시작 동시호가’와 ‘장 마감 거래시간표 동시호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각각 8시30분부터 9시까지, 15시20분부터 15시30분까지 진행됩니다. 둘은 시가, 종가를 형성하는 역할을 합니다.

이에 대해 정 주식매매제도팀장은 “밤중에는 거래가 없다. 거래가 시작될 때 밤사이에 어떤 일이 발생한다면 주가가 출렁일 수도 있다. 이에 좀 더 많은 투자자의 의견을 들어보고 가격을 결정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거래시간표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황예찬 기자
    • 승인 2022.04.25 13:33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거래시간표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사진=한국투자증권 제공)

      (사진=한국투자증권 제공)

      [베이비타임즈=황예찬 기자]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미국주식 애프터마켓(After-market) 거래시간을 2시간 연장해 오전 거래시간표 5시부터 9시(이하 한국시간, 섬머타임 적용 기준)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미국 주식 거래 시간은 프리마켓, 정규시장, 애프터마켓 등 크게 거래시간표 거래시간표 세 구간으로 나뉜다. 프리마켓은 오후 5시부터 밤 10시 30분까지, 정규시장은 밤 10시 30분부터 이튿날 새벽 5시까지 운영된다.

      정규장 종료 거래시간표 후 열리는 애프터마켓까지 포함하면 총 16시간 동안 미국 주식을 실시간으로 거래할 수 있다.

      한편 거래 시간 외에는 현재가·수익률·평가손익 등 세부 조건을 설정해 미리 예약 주문하는 ‘자동주문 서비스’를 활용하면 된다.

      해외주식 관련 이벤트를 활용하면 각종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프리마켓 거래 고객에게 미국주식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또 해외주식 신규 고객에게 10달러, 거래 시 최대 1000달러, 주식입고 시 최대 300만원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연장 신청은 한국투자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또는 ‘한국투자’ 모바일 앱에서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투자증권 누리집과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